김혜영

솔다방을 운영하고 있다. WSW의 창간호 인터뷰를 함께하였다.

버틴 세월이 얼만데 내가 지겠어요, 이기지
[창간호] 인터뷰 : 솔다방 김혜영 베테랑

버틴 세월이 얼만데 내가 지겠어요, 이기지

“제 이름은 김혜영. 여기 청계천 세운상가에 1989년 12월달에 발을 들였고 이래 눌러앉은게 30년 되었어요.”  도심 한가운데 종로3가와 퇴계로를 가로지르는 일자형 전자상가 건물, 서울의 현대도시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도시 발전의 역사이자 주로 전자기기와 함께 남성적인 공간이라고 간주되어온 세운상가에서 청년에서 중년의 나이까지 30년간 한자리를 지켜온 여성노동자가 있다. 예술인들이 세운상가의 새로운 상가주민으로서 침투해오기 ... 더 보기